배너

L’ETRANGER

그때 갑자기 가로등이 켜지며, 어둠 속에
떠오르던 첫 별빛들이 희미해졌다.
그처럼 온갖 사람들과 빛이 가득한 보도를
바라보고 있자니, 나는 눈이 피로해지는 것을 느꼈다.

  • 탑 : 인센스, 페퍼
  • 미드 : 샌달우드, 삼나무
  • 베이스 : 머스크, 바닐라
배너

레트랑제는 겉은 무심하지만 속에는 따스함이 느껴지는 원목 가구처럼,
자연스러운 조화가 완성된 우디 향입니다.

백단나무 고유의 아늑하고 따뜻한 기운에 그윽한 인센스 향이
어딘가 이국적인 분위기를 더하며, 시간이 지날수록 달콤한 바닐라가 포근하게 감싸줍니다.

TODAY VIEW

0/2
상단으로 이동